한인 자매 깔고 앉아 벽돌로 머리 찍었다, 살벌했던 그날

한인 자매 깔고 앉아 벽돌로 머리 찍었다, 살벌했던 그날

elephant 0 9

UnevenGargantuanHyracotherium.mp4



한인 여성이 운영하는 미국 주류 매장에서
시멘트 벽돌로 마구 공격한 흑인이
증오범죄와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도일스는 지난달 2일 볼티모어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의 '원더랜드'
주류 매장에 침입해 점주인 60대 한인 자매를 공격해 체포됐다.
그는 매장 출입을 거부당하자 한인 여성 A씨를 매장으로 끌고 들어가
쓰러뜨린 뒤 시멘트 벽돌로 머리를 내리찍었다.

A씨의 자매인 B씨가 뛰어나와 이를 말리자 돌스는 그의 머리도 가격했다.
두 사람 모두 병원에 입원해야 할 정도로 다쳤다.
특히 A씨는 머리에 30바늘을 꿰매야 하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일스는 총 22개 죄목으로 법정에 선다.
모두 유죄로 인정될 경우 종신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체포된 도일스는 함께 구금돼 있던 한 남성에게
"그들은 그들의 나라로 돌아가야 한다"고 범행 이유를 토로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도일스는 한인 자매를 공격하기 전 다른 아시아계 점주가 운영하는 매장에서도
두 차례 난동을 부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 매장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출입을 거부당하자
벽돌로 경비원을 공격하고는 달아났다.
이후엔 또 다른 매장으로 가 유리창을 발로 차고
술병을 쓰러뜨리며 중국인 비하 발언을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5&aid=0003108007

0 Comments
1
2
3
회원랭킹 TOP 10!
접속자통계